부족한 '나'라고 해도
내가 나를 사랑해주세요. 

이 세상 살면서 
이렇게 열심히 분투하는 내가
때때로 가엽지 않은가요? 

친구는 위로해주면서 
나 자신에게는 
왜 그렇게 함부로 대하는지. 

내 가슴을 토닥이면서
스스로에게
사랑한다고 말해주세요. 

"나는 나를 사랑합니다.
다른 사람들에게 치여 상처받았던
나는 나를 사랑합니다.
남들 보기엔 좀 부족해 보일 수 있어도
나는 지금 이대로의 나를
많이 아끼고 사랑합니다."

- 혜민스님 -

 

 

 

'좋은글 > 감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천운(天運)을 부르는 48가지 방법  (0) 2017.03.04
복을 지니고 사는 방법  (0) 2016.12.29
내 미소는 나의 명함이다  (0) 2015.05.15
참 아름다운 사람  (0) 2015.02.22
당신에게 줄 수 있는 마음이 있을 때  (0) 2015.02.08

+ Recent posts